VIEW ARTICLE
내 팔다리가 부러지는 것
 송상엽  | 2005·06·23 10:04 | HIT : 7,374 | VOTE : 1,079 |
직장은 처음 그만 둔다는 소식을 아버지께서 듣던 날
아버지는 참 많이 우셨다고 한다.
장인 어른이 통화 중에 말씀하셨는데
아버지는 무척 속상했나 보다.

며칠 뒤 대전에 내려가서 자세한 상황을 말씀드렸다.
그날은 아버지가 동네 계에서 어느 놀러 갔다 오시는 날이었는데
버스 안에서도 온통 내 생각만 하셨다고 하면서,
자식이 직장을 잃는 것은
내 팔다리가 부러지는 것과 똑같다면서
말을 이으시는 아버지의 모습 속에서
뜨거운 아버지의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.

요셉의 형제들이 양식을 구하러 애굽에 왔을 때에
요셉은 형제 중 동생 베나민은 두고 가도록 했었다.
그 때, 유다가 이런 말을 하였었다.
"아비의 생명과 아이의 생명이 서로 결탁되었거늘..(창44:30)"

유다의 눈으로 보았던 아버지와 동생의 관계는
서로 생명이 결탁된 관계이었는데.
어제 아버지가 하시던 말씀
"네가 직장을 잃는 것은 내 팔다리가 부러지는 것과 똑같다"는
말씀 속에서
아버지의 생명과 나의 생명이 결탁되어 있음을
다시금 느끼게 되었습니다.

늘 더 주셔도 더 주실 것이 부족해
아파하시는 아버지의 모습은
진정 하나님의 모습입니다.
 




  
NO       SUBJECT NAME DATE HIT
  엉아다~ [2]  엉아가 05·06·24 5046
  진정 내가 아파해야 할것은..  송상엽 05·06·21 4676
Copyright 1999-2022 Zeroboard / skin by GGAMBO